Why Startups Need to Blog (and what to talk about …)

창업자들이 블로그를 해야만 하는 이유
(
그리고 무엇에 대해 블로그를 적을
…) 

 by MARK SUSTER on MARCH 27, 2011마크 서스터 작성, 2011 3 27

If you're new here, you may want to subscribe to my RSS feedfollow me on Twitter, orsubscribe via email. Thanks for visiting!

처음 오셨다면 위의 링크를 통해 글을 구독하실 있습니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마크 서스터)

 

This post originally ran on TechCrunch원래는 TechCrunch 기고한 글입니다.

 




평소에 마크 서스터의 블로그를 RSS를 통해 구독하고 있고, 제게 많은 도움이 되고 있습니다. 생각의 틀을 넓혀주는 것은 물론이고 실리콘 벨리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알 수 있습니다. 인생 선배로서 그의 생각이 도움 되는 것은 물론입니다. 그리고 이런 좋은 생각들을 젊은 학생들을 비롯한 많은 분들과 공유하고 싶어서 초벌 번역을 하였습니다.

많은 분들이 블로그를 새로 시작해서 더 좋은 생각들을 배울 수 있길 희망합니다. 


 

Blogs. We all read them to get a sense of what is going on in the world, peeling back layers of the old world in which media was too scripted.  By definition, you read blogs. But should you actually write one if you’re a startup, an industry figure (lawyer, banker) or VC? Absofuckinglutely.

This is a post to help you figure out why you should write and what you should talk about.

 

블로그. 우리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알기 위해 그들을 읽습니다. 예전의 미디어들이 지나치게 각본대로 짜놓은 옛날 세상들의 층을 벗기면서요. 당연히 여러분은 블로그를 읽습니다. 그러나 여러분이 창업자거나 근면한 사람(변호사, 은행원) 또는 벤쳐 캐피탈리스트라도 블로그를 해야 할까요? 절대적으로요! (원문 Absofuckinglutely absolutely fucking 줄인 은어입니다.)

포스트는 여러분이 블로그를 써야 하고 무엇에 대해 써야 하는지 알도록 도와주기 위한 것입니다.

 

 


1. Why

1. 왜인가


If you care about accessing customers, reaching an audience, communicating your vision, influencing people in your industry, marketing your services or just plain engaging in a dialog with others in your industry a blog is a great way to achieve this.

People often ask me why I started blogging. It really started simply enough. I was meeting regularly with entrepreneurs and offering (for better or for worse) advice on how to run a startup and how to raise venture capital from my experience in doing so at two companies. I was having the same conversations over-and-over again (JFDIDon’t Roll Out the Red Carpet when Employees are on the Way Out the DoorDon’t Drink Your Own Kool Aid, etc) and I figured I might as well just write them up and make them available for future people who might be interested. I never really expected a big audience or ever thought about it.

I had been reading Brad Feld’s blog & Fred Wilson’s blog for a couple of years and found them very helpful to my thinking so I honestly just thought I was giving back to the community.

 

여러분이 고객에게 접근하거나, 사람들에게 접근하거나, 비전을 논하거나, 해당 업계의 사람들에게 영향을 주려거나, 서비스를 마케팅하거나 혹은 업계의 사람들과의 진솔한 관계형성에 관심이 있다면 블로그는 이걸 해낼 있는 훌륭한 방법입니다. 사람들은 종종 내가 블로그를 시작했는지 묻습니다. 굉장히 간단하게 시작했죠. 저는 기업가들을 정기적으로 만나서 어떻게 창업하는지와 어떻게 투자금을 지원받는지에 대해 회사를 통한 경험을 통해 조언해주고 있었습니다. 저는 같은 대화를 계속해서 하고 있었죠 (관련 블로그는 (JFDIDon’t Roll Out the Red Carpet when Employees are on the Way Out the DoorDon’t Drink Your Own Kool Aid, etc) 그리고는 생각했죠, 이것들을 적어서 나중에 관심 있어할 사람들도 있게 해주는 낫겠구나. 저는 수많은 청중을 기대하지 않았고 그렇게 생각한 일도 없습니다저는 년동안 Brad Feld’s blog & Fred Wilson’s blog 읽어왔고 생각으로는 이게 굉장히 도움이 된다는 알게 돼서, 솔직히 제가 사회에 환원한다고 생각했죠.

 

The results have been both unexpected and astounding. Within 2 years I was getting 400,000 views / month and had been voted the 2nd most respected VC in the country by an independent survey of entrepreneurs, The Funded and sentiment analysis. I know that I have not yet earned these kudos based on investment returns (although my partners have. GRP Partners last fund is the single best performing VC fund in the US (prequin data) for its vintage year). But it speaks volumes to what people want from our industry:

§                     transparency

§                     accessibility

§                     authenticity

§                     thought leadership

§                     advice

I’ll bet your customers, business partners or suppliers would love similar.

 

결과는 예상 외였고 놀랄 만한 것이었습니다. 2년만에 저는 한달에 40 뷰를 얻게 되었고, an independent survey of entrepreneurs, The Funded and sentiment analysis에서 뽑은 미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벤처 캐피탈리스트로 선정되었습니다. 제가 투자 수익에 관해서는 이런 영광을 얻지 못했다는 알고 있습니다. ( 파트너들은 받은 적이 있죠. GRP 파트너들의 지난번 펀드는 해에 미국에서 제일 실적이 좋은 VC 펀드입니다.) 그러나 그건 사람들이 우리의 산업에서 원하는지를 말합니다.

 

n           투명성

n           접근성

n           정통성

n           선구적 리더십

n           조언

 

여러분의 고객이나 사업 파트너 또는 supplier들이 이러한 것들을 좋아할 거라고 장담합니다.

 

2. What

2. 무엇을

 

I often get the question from people, “I’d like to blog, but I don’t really know what to talk about?” Or “I’m a new entrepreneur, why would I offer advice on how to run a startup?”

You wouldn’t. You shouldn’t.

Not only would it be less authentic but if you’re a startup it’s not immediately clear that other startup CEOs are your target market. They’re mine because I’m a VC. I care about having a steady stream of talented startup people who want to raise money thinking that they should talk to me in addition to the top others whom they’re targeting.  

 

저는 사람들에게 종종 질문을 받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하고 싶은데요, 얘기해야 할지 정말 모르겠거든요?” 혹은 제가 신입 기업가인데 창업에 대한 조언을 줘야 합니까?”

여러분은 합니다. 그리고 하지도 마십시오.

정통적일 뿐만 아니라, 여러분이 창업자라고 했을 때에 다른 창업 단계의 CEO들이 여러분의 타겟인지 당장은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들은 타겟입니다 왜냐하면 저는 VC 때문이지요. 저는 그들이 원하는 고위층 사람들뿐만 아니라 제게도 말해야 한다고 생각하면서 투자를 바라고 있는 재능있는 창업자 확보에  관심이 있습니다.

 

Whom do you want to target? Who are your customers, partners or suppliers?

 

여러분은 누구를 타겟으로 하길 원하십니까? 여러분의 고객은, 파트너는 혹은 Supplier 누구입니까?

 

My suggestion is to blog about your industry. Think Mint.com. In their early days they had an enormously effective blog on the topic of personal financial management. They created a reason for their customers to aggregate on their site on a regular basis. They became both a thought leader in the space as well as a beautifully designed product. They created inbound link juice on topics that drove more traffic to their site. Type “personal financial management” into Google.  Mint.com is the second result. Smart.

 

저는 여러분의 업계에 대한 블로그를 제안드립니다. Mint.com 보세요. 초기에 그들은 an enormously effective blog on the topic of personal financial management라는 블로그를 가졌지요. 그들은 고객들이 정기적으로 그들의 사이트에 방문할 이유를 만들었습니다.  그들은 아름답게 디자인된 제품 아니라 해당 분야에서 선구적인 리더가 되었습니다. 그들은 주제들에 대해 그들의 사이트에 많은 트래픽으로 되돌아 오게 만드는 힘을 만들어냈습니다. 구글에서 개인 재무 관리라고 쳐보세요. Mint.com 번째 결과입니다. 똑똑하죠.

 

Think Magento. They are an open-source & SaaS provider of eCommerce solutions. They are the fastest growing player in the world in this space. They achieved all of this before they raised even a penny of venture capital. eCommerce is an enormously competitive search term. Yet type it into Google and the third result (behind the Wikipedia entry and ecommerce.com) is Magento. Magic. They did it by creating a blog, discussion board and hub for eCommerce advice and information.

 

Magento 보십시오. 그들은 전자상거래 솔루션의 오픈소스 & SaaS 공급자입니다. (open-source & SaaS provider of eCommerce solutions.) 그들은 업계에서는 전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장하는 기업입니다. 그들은 약간의 투자금을 받기 전에 이미 이걸 이루어 냈습니다. 전자상거래 (-커머스) 굉장히 나가는 검색어입니다. 구글에 한번 쳐보면 3번째 결과가 Magento네요 (위키피디아와 이커머스.com 다음). 기적입니다. 그들은 블로그와 토론 게시판 그리고 전자상거래 조건에 대한 허브와 정보들을 만듦으로써 이걸 해냈습니다.

 

So you developed a product for the mommy community? Blog on that topic. Do you have an application that helps mobile developers build HTML5 apps? You know your blog topic. Do you have sales productivity software? Obvious. Check out SalesCrunch posts. Blog to your community. Be a thought leader. Don’t blog to your friend (that might be a separate Tumblog or something) but blog to your community.

 

여러분이 어머니회를 위한 제품을 개발하셨다구요? 주제에 대해 블로그를 하세요. HTML5 app 만드는 모바일 개발자에게 도움되는 프로그램이 있으세요? 그럼 블로그 주제를 아시겠네요. 제품 생산성 소프트웨어가 있으세요? 확실하군요. SalesCrunch posts 확인해보세요. 커뮤니티(업계) 블로그를 해보세요, 선구자가 되십시오. 친구들에게 블로그를 하지 마시고, 커뮤니티(업계) 하십시오.

 

 (그건 별도의 Tumblg 같은 겁니다. 역주> 매우 단순하고 대충 써내려가는 마이크로블로그 [각주:1]; 위키피디아에 의하면; )

 

If you’re going to pump out regular content that is meaningful, you obviously need to blog about a topic in which you’re knowledgeable, thoughtful and passionate. If you’re not all three of these things in your industry then I guess you’ve got a broader problem. Honestly.

 

만약 의미있는 컨텐트를 만들어 내려거든, 여러분이 알고 있고 많은 생각을 하고 열정적인 주제에 대해 블로그를 필요가 분명히 있습니다. 만약 여러분이 업계의 이런 가지에 모두 해당이 된다면,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는군요. 솔직히요.

 

So my biggest recommendation of “what” to blog is a series of articles that will be helpful to your community. If you’re a lawyer, blog on a topic that would be helpful to potential customers. Show that you’re a thought leader. Scott Edward Walker does an excellent job at this. It’s the only reason I know who he is. I had seen his blog & his Tweets and then was interested to meet him IRL.

Do a brainstorming session and create a list of 40-50 topics that interest you. Write out the topic and maybe even the blog title. Keep the list electronically. .

 

그래서 무얼블로그에 적을지에 대한 저의 강력한 추천은, 여러분의 업계에 도움이 될만한 글을 적으라는 것입니다. 변호사라면, 잠재 고객에게 도움이 될만한 주제에 대해 블로그하세요. 여러분이 선구자라는 보여주십시오. Scott Edward Walker 이걸 훌륭하게 하지요. 그건 제가 그를 알고 있는 유일한 이유입니다. 저는 그의 블로그와 그의 트윗들을 봐왔고 그러자 그를 실제로(In Real Life) 만나는 데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브레인스토밍을 하시고 여러분의 관심을 끄는 40-50개의 주제들을 만드십시오. 주제와 혹은 블로그 제목까지도 보십시오. 리스트를 컴퓨터로 보관하십시오.

 

Struggling to come up with enough topics? Take one topic and break it up into 10 bite-sized articles. It’s probably better that way anyways. I wanted to write about the top 10 attributes of an entrepreneur. I wrote it all in one sitting and then broke it up into 10 separate posts. It kept me busy for 3 weeks! Each one ended up taking on a life of its own as the comments flowed in for post 1 I had more thoughts to add to post 2 and so on.

충분한 주제를 찾기 위해 기를 쓰고 있으신가요? 하나의 주제를 갖고서 그걸 10개의 글로 나누십시오. 그게 아마도 나은 방법일 겁니다. 저는 기업가의 제일 10가지 속성에 대해 글을 쓰고 싶었습니다. 앉은 자리에서 쓰고는 10개의 독립된 포스트로 나누었지요 (링크: I wrote it all in one sitting and then broke it up into 10 separate posts) 그것 때문에 3주간이나 바빴답니다! 첫번째 포스트의 댓글이 넘치자 두번째 포스트에 생각을 많이 갖게 되었고, 각각의 글은 그런 식으로  스스로 생명이 연장되면서 마무리되었습니다.

 

3. Where

3. 어디에

 

You need a blog. Duh. If you’re a company and if hanging it off of your company website makes sense for the link traffic – go for it. If you’re head of marketing at a company and keeping a more generalized blog (in addition to your company blog) so that you can influence brands & agencies – it can be separate.

 

여러분은 블로그가 필요합니다. 저런. 여러분이 기업이고 블로그를 회사 사이트에 붙여놓는 것이 트래픽에 합리적일 같다면 그렇게 하십시오. 여러분이 회사에서 마케팅 수장인데 일반적인 블로그를 유지 중이라면 (여러분 회사 블로그에 추가적으로 블로그를 운영한다면) 그리고 브랜드와 대행사를 움직일 있는 힘이 있다면, 분리될 있습니다.

 

I chose for my blog to be independent of my firm, GRP Partners.  The reason is that I wanted to be free to say what I was thinking independently of my partners. My views don’t always represent theirs and vice-versa even though we’re pretty like-minded (we’ve worked together for 10+ years).  I chose a title that represented a brand that I wanted to emphasize – Both Sides of the Table. I chose it because I thought it would represent who I am – mostly an entrepreneur but somebody with investment chops. I wanted to differentiate.

 

저는 GRP Partners 회사로부터 블로그를 분리하기로 선택했습니다. 왜냐면 파트너로부터 독립적으로 생각하는 것에 대해 자유롭게 말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저희는 생각이 매우 비슷했지만 견해가 그들을 반영하는 것이 아니었고 그들의 견해가 저를 반영하는 아니었기 때문입니다 (10년이상 같이 일했지요). 저는 제가 강조하고 싶은 브랜드를 나타내는 제목을 선택했습니다 테이블의 양쪽. 기업가이지만 투자자이기도 모습을 반영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선택했습니다. 저는 차별화하고 싶었거든요.

So. People keep asking me, “why would you write on TechCrunch?” I guess I would have thought it was obvious. Apparently not. People say, “aren’t you driving traffic away from your own blog?”

 

어쨌든. 사람들이 계속 묻습니다, “TechCrunch에다가 쓰지 그래요?” 저는 매우 분명하다고 생각했으리라 판단합니다. 확실히 아닙니다. 사람들은 말합니다, “블로그의 트래픽을 뺏아가지 않나요?”

Facts:

§                     I don’t really care about total page views or uniques other than as a measure of whether I’m improving. I don’t sell ads.

§                     I DO care about “share of mind,” which means that I want fish in the pond where the people whom I want to speak with hang out. I know a certain number hit my blog. But I’m not so arrogant (or successful) as to think they come all the time. So I take my show on the road. If I can write about a topic for which I’m passionate about and double or triple the number of people who read it – that’s gold dust. That’s why I never stopped anybody from taking my feed and republishing.

§                     As it happens, since I began writing at TechCrunch my viewership has continued to go up, not down. I always publish on my own blog the day after it runs on TC. I want the historical post there. A large number of readers on my site get it from Feedburner or newsletter feed.

§                     I also get a lot of inbound links from writing here. I try to make any inbound links to my blog authentic to the story. But each story has driven 1,000′s of views.

§                     The majority of my traffic still comes from Twitter. TC posts = more Twitter followers = more conversion when I do write on my own blog = more Feedburner / newsletter subs = more traffic. It’s an ecosystem. Simple.

 

 

사실은 이렇습니다.

 

n           저는 제가 발전하고 있는지에 대한 척도가 아닌 페이지 뷰나 방문자 수엔 관심이 없습니다. 저는 광고를 파는 아닙니다.

n           저는 제가 사람들이라는 연못에서 제가 같이 있고 싶은 사람을 낚길 원한다는 의미에서, “생각의 나눔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블로그에 사람들이 깨나 방문한다는 압니다. 그러나 저는 그들이 항상 방문한다고 할만큼 그렇게 거만(혹은 성공적)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노상에서 쇼를 합니다(??). 만약 제가 제가 열정적인 분야에 대해 글을 쓰고 그걸 읽는 사람이 두배 세배가 된다면 그게 소중한 겁니다. 그게 바로 글을 받아가고 재발행(글을 블로그에서 인용하거나 하는 행위, republish)하는 두는 이유입니다.

n           실제로도, 제가 TechCrunch 글을 쓰기 시작한 이래 구독수는 계속해서 늘고 있습니다, 줄지 않습니다. 저는 사이트에 글이 발행된 바로 다음날에야 블로그에 글을 씁니다. 저는 순차적인 포스트가 되었으면 합니다. 사이트의 많은 분들이 Feedburner newsletter feed 통해 글을 읽습니다.

n           또한 여기에 링크로부터 내부 트래픽도 많이 일어납니다. 저는 원래 글에 대한 링크를 남기려고 노력합니다. 그러나 각기의 글은 수천 건의 뷰를 보입니다.

n           트래픽의 대부분은 트위터로 옵니다. TechCrunch = 많은 트위터 팔로워=블로그에 대한 많은 대화들= 많은 Feed구독과 이메일구독= 많은 트래픽. 하나의 생태계죠. 간단합니다.

 

And to prove the point I have the analytics from this post. It ran today (Sunday, a slow day for tech blogs) on TechCrunch. My logs as of 10.30pm show that nearly 5,000 of the 21,000 visits to my blog today came from TechCrunch. Tomorrow another 2,500 or more will come. I’ll bet that 20% of these at least had never heard of my blog. If only 20% of those come back again that’s an additional 300 relevant readers / month I wouldn’t have had.

그리고 점을 증명하기 위해 글로부터 분석을 하나 만들었습니다. 오늘 TechCrunch에서 이루어졌습니다. (일요일, 기술 블로그들이 굉장히 느리게 돌아가는 날이지요). 1030분에 로그는 21,000 방문 5,000 가까운 사람이 TechCrunch로부터 왔다는 보여줍니다. 내일은 다른 2,500명이나 이상이 겁니다. 20% 전에 블로그를 들어보지 못한 사람이라고 장담합니다. 만약 20% 다시 온다면 제가 갖지 못했을 300명의 추가 구독자가 생기게 됩니다.


So once you have a blog, a voice and a small following – don’t be shy about writing some guest posts for target blogs. Remember – for you that’s likely not TC – it’s the place your community hangs out.

 

그러므로 여러분이 블로그를 갖기만 하면 조금이라도 따르는 무리가 생깁니다- 타겟 블로그들에 익명으로 댓글을 쓰는 것에 대해서도 부끄러워 하지 마십시오. 기억하십시오 여러분께는, TechCrunch 같기 보다는 여러분 업계 사람들이 드나드는 장소가 돼야 한다는 걸요.

 

4. How

4. 어떻게 하나

 

Be authentic. Don’t try to sound too smart or too funny.  Just be yourself.  People will see who you are in your words.  If you try to make everything too perfect you’ll never hit publish.  If you try to sound too intelligent you’ll likely be boring as shit.  Most blogs are.  I hate reading blow hards who try to sound like they’re smarter than the rest of us. Be open and transparent.  Get inside your reader’s minds.  Try to think about what they would want to know from you.  In fact, ask them!

Don’t be offensive – it’s never worth it to offend great masses of people.  But that doesn’t mean sitting on the fence.  I have a point of view and I’m sure sometimes it rankles.  But I try to be respectful about it.  Sitting on the fence on all issues is also pretty boring.  And don’t blog drunk.  Or at least don’t hit publish ;-) Mostly, have fun.  If you can’t do that you won’t last very long.

정통, 진짜가 되십시오. 너무 똑똑하거나 재밌어 보이려고 노력하지 마십시오. 그저 당신이 되십시오. 사람들은 당신의 글에서 당신이 누군지를 알게 겁니다. 모든 것에서 완벽하려고만 하면 여러분은 발행을 못하게 겁니다. 너무 똑똑해 보이려고 하면 재수 없게도 지루하게 겁니다. 대부분의 블로그들이 그렇습니다. 저는 우리 대부분보다 지네들이 났다고 허풍떠는 블로그를 싫어합니다. 열린 마음으로 투명해지십시오. 독자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보십시오. 사람들이 당신한테 얻길 바라는 무얼지 생각해 보십시오. 사실, 그들에게 물어보세요! 공격적으로 하지는 마세요 대중을 공격하는 것은 하나도 가치가 없는 일입니다. 그러나 중립적으로 머물라는 뜻은 아닙니다. 어떨 때엔 정말로 마음에 맺힌 어떤 의견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에 대해 부끄럽지 않으려고 노력하지요. 모든 이슈에 대해서 중립적인 또한 굉장히 지루하지요. 그리고 취해서 블로그를 하지 마십시오. 최소한 발행은 하지 마십시오;-). 그저 재미로 하십시오. 그렇게 없다면 여러분은 오래 가지 못할 겁니다.

 

How do I get started? First, you’ll need a platform.  I use WordPress.  Some people swear bySquareSpace. There are the new tools like Tumblr and Posterous.  I’ve played with both and they’re pretty cool. They’re more light weight and easier to use. Importantly, they’re more social. It’s much easier to build an audience in social blogging platforms the way you do in Twitter or Facebook.  T

hen  you need to decide whether to use the “hosted” version or the “installed” version.  At least that’s true in WordPress.  The advantage of the hosted version is that it’s easier to get started.  The disadvantage is that you can’t install a lot of additional tools that use Javascript. I started with the hosted version and then migrated to an installed version so I could use Google Analytics and some other products.

어떻게 시작하지? 우선, 플랫폼이 필요합니다. 저는 워드프레스(WordPress) 사용합니다. 어떤 사람은 SquareSpace 충성을 다하죠. Tumblr  Posterous 같은 새로운 툴도 있습니다. 해봤는데 상당히 괜찮더군요. 이들은 가볍고 쉽게 이용할 있습니다. 중요한 , 그들이 사회적이라는 것이죠. 트위터나 페이스북을 하는 방식인 소셜 블로그 플랫폼에서는 사람을 모으기가 쉽습니다. 다음엔 호스팅 할건지 설치 할건지 결정해야 합니다. 최소한 워드프레스에서는 그렇습니다. 호스트 버전의 장점은 시작하기 쉽다는 겁니다. 단점은 자바스크립트를 통한 추가적인 툴을 사용할 없다는 겁니다. 저는 호스트 버전으로 시작했고 설치 버전으로 이전했습니다. 그래서 구글 분석이나 다른 상품들을 사용할 있게 되었죠.

You then need a URL.  It’s true you can be something like msuster.typepad.com but that’s kind of lame so I wouldn’t recommend it.  Just get a real URL.  I think it’s important to think about what image you want to portray when you pick your URL name.  It doesn’t need to be short.  You’re not trying to build a consumer website.  My website is a pretty long URL but people manage to find it.  Much of my traffic is through referring websites and/or social media. Some search. What are YOU trying to convey?  What will be your unique positioning?  Don’t just write a carbon copy of what somebody else is doing.  That’s boring.

다음엔 URL 필요합니다. msuster.typepad.com처럼 수도 있겠으나 절름발이나 다름 없어서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그냥 진짜 URL 구하세요.  URL 이름을 고를 때엔 여러분이 어떤 이미지를 묘사하고 싶은지를 생각하는 중요합니다. 짧을 필요는 없구요. 여러분이 고객 사이트를 만들려고 하는 아니니까요. 웹사이트는 URL 꽤나 길어도 사람들이 찾아옵니다. 트래픽의 많은 부분은 웹사이트에 참조되었거나 소셜 미디어를 통해 발생합니다. 어떤 검색을 통해서구요. 어떤 전달하고 싶으세요? 여러분만의 독특한 포지셔닝은 무엇일까요? 다른 사람들이 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 사본을 써나가지는 마십시오. 지루합니다.

So I wrote a post, now what? Don’t blow your load on your first post.  Slice it up enough to do many posts.  I think most blogs are between 600-1000 words / post.  Once you’re written a few posts don’t try to make the flood gates open at once.  Slowly build your audience.  Make it organic.  If you write good content and consistently you’ll build an audience over time.

The number one thing that kills 95% of blogs is that they do 5 or 6 posts in rapid succession and then peter out. It’s lame to go to a blog where this happens. And then 8 months later they do the obligatory post saying, “OK, I’m going to be more committed to blogging now!” and then another 4 months go by. If you’re really not going to write that often at least don’t put dates on your posts.

But if you write good stuff, but in an effort and keep going – it’s a marathon – you will see results over time.

제가 글을 썼으면, 이젠 어쩌지요? 포스트에서 너무 흥분하지는 마십시오. 글들을 여러 개의 포스트로 충분히 나누십시오. 생각에 대부분의 글로들은 600에서 1000개의 단어입니다. 개의 포스트를 썼다면, 수문을 번에 열지 마십시오. 천천히 사람들을 모으십시오. 유기적으로 만드십시오. 훌륭한 내용을 쓰셨다면 오랜 시간에 걸쳐 계속해서 사람들을 모으실 겁니다.

95% 블로그를 죽이는 가장 원인은, 그들이 5-6개의 포스트를 연속적으로 빠르게 만들고는 흐지부지 되는 것입니다. 이런 블로그에 가는 바보 짓이죠. 그리고는 8개월 후에 가서는 의무감에서 좋아, 지금부터는 블로그를 써야겠어라고 말하고는 4개월이 가버립니다. 그렇게 쓰지 않을 바에야 차라리 포스트에 날짜를 쓰지 마십시오.

그러나 만약 여러분이 좋은 쓴다면, 노력하고 지속한다면- 마라톤과 같지요-여러분은 오랜 동안 좋은 결과를 얻게 겁니다.

 

How do I build an audience? If you build it, will they come? No. A blog post is just like a product. First it needs to be good. And then you need to market it. It doesn’t just happen. You should be subtle about how you market it, but market it nonetheless. If you’re too squeamish to ask for help in promoting it or to do so yourself then you’ll never build an audience (you’ll also likely not make it as an entrepreneur. Sorry. But that’s true.)

 

어떻게 사람들을 모으죠? 여러분이 블로그를 만들면 사람들이 올까요? 아닙니다. 블로그 포스트는 그냥 상품과 같습니다. 우선은 훌륭해야 합니다. 그리고 마케팅을 해야 합니다. 그냥 일어나는 일은